[일간 애자일#511](7/7) 파워풀한 직원은 무엇이 다른가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파워풀한 직원은 무엇이 다른가

스타트업에서는 조직 구성원이 중요하다. 일당백의 파워풀한 용사들이 뭉쳐 하나의 팀을 이룬 게 스타트업이다. 그래서 식당이나 프랜차이즈 창업이 아니라 기존 방식과 차별화된 비즈니스 모델로 창업하는 스타트업이라면 혁신과 변화를 만들어낼 수 있는 직원이 필요하다.

스타트업은 새로운 모델을 시장에 안착시키기 위해 시장 반응에 빠르게 반응해야 한다. 때문에 실무 담당자가 빠르게 판단하고 결정 내리는 게 중요하다. 이를 위해 3가지 Agile 조직 문화가 생겨났다.

1) 권한 위임
: 실무자가 빠르게 의사결정 내릴 수 있도록 권한을 위임함.

2) 수평적인 의사소통
: 실무자가 위임받은 권한을 실제로 집행할 수 있도록 CEO나 다른 팀의 팀장 등 직급에 상관없이 소통함.

3) 투명한 정보 공개
: 실무자가 의사결정을 내릴 수 있도록 회사의 정보들을 공개함.

직원들이 위와 같은 환경에서 활약하도록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위 모델에서 직원은 일개 부품처럼 일하는 게 아니라 마치 작은 CEO처럼 권한을 행사하고 성과를 주도해낸다. 그야말로 파워풀한 직원이 되어야만 한다. 그렇다면 어떻게 해야 직원들을 파워풀한 직원으로 만들 수 있을까? 그 고민을 공유해본다.

파워풀한 직원을 만드는 10가지 방법

  1. 조직의 미션과 목표를 파악한다.
  2. 현재 돌아가고 있는 사업 현황을 파악한다.
  3. 내가 속한 프로젝트의 세부 과업들의 진행 상황과 역할 배분을 파악한다.
  4. 그중에서 내가 할 일이 무엇인지 파악한다.
  5. 내가 수행한 업무의 결과물이 어디에 쓰이는지 확인한다.
  6. 내가 기여한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나 제품/서비스가 어떤 가치를 만들어내는지 파악한다.
  7. 그것이 고객에게 어떤 가치를 주는지 눈으로 본다.
  8. 시장 안에서 이 회사의 상품이 어떤 위치에 있는지 파악한다.
  9. 사회 속에서 이 회사와 얽힌 이해관계자를 파악한다.
  10. 내가 하는 일이나 내가 속한 회사가 사회적으로 어떤 가치를 만들어내는지 이해한다.

원문: https://bit.ly/3e0qPhx


[HBR Korea]일상의 천재성을 살려주는 법

미쉐린은 어떻게 일선 팀에 권한을 주고 변화를 이끌었는가

문제점
정부의 지속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나라에서 ‘좋은 일자리’가 감소하고 있다.

원인
대부분의 사람들은 ‘저임금 일자리는 최저 능력을 지닌 사람들로 채워진다’는 편견을 가지고 있다는 점이다. 이 잘못된 생각 때문에 수백만 명의 근로자들이 기술을 배우고 생각을 키울 수 있는 기회를 빼앗겼다.

해결책
미쉐린은 그러한 편견에 도전해 일선 직원들의 권한과 책임을 크게 강화했다. 몇몇 공장을 선정해서 테스트를 진행하고, 그곳에서 가장 성공적인 방법을 점차 조직 전체로 확대하는 보텀업 프로세스를 통해 변화를 추구했다.

원문: https://bit.ly/31XDRd8


픽소에서 일 잘하는 법

픽소는 메이커가 모인 팀입니다. 누구나 아이디어를 쉽고 재미있게 시각화할 수 있는 세상을 꿈꾸고 있어요. 12개 언어로 서비스되는 픽소 제품은 북미를 중심으로 전 세계에서 제품 다운로드와 매출이 발생하고 있습니다.

픽소는 팀 문화도 하나의 프로덕트라고 생각해요. 최고의 팀이 최고의 제품을 만든다는 믿음으로 건강한 팀 문화를 만들기 위해 지속적으로 컬처 버그를 찾아내면서, 비효율은 제거하고 효율을 극대화하는데 모두가 노력하고 있어요. 팀원 모두가 주도적으로 변화를 만들 수 있도록 도전과 시도를 응원하고 실패를 통한 배움을 지향하고 있습니다.

픽소 DNA : 픽소에는 이런 사람들이 일하고 있어요

🚩우리는 끊임없는 성장을 추구하는 사람들입니다.

좋은 팀이란 꾸준히 성장하는 팀이라고 생각합니다. 픽소는 한계에 도전하는 것을 즐기고 새로운 아이디어와 배움을 통해 끊임없는 발전을 추구합니다. 우리는 동료들과 서로 영감을 나누고 이끌어 주며, 개인과 팀이 함께 성장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문제를 해결하는 사람들입니다.

우리에게 ‘문제’는 장애물이 아니라, 흥미로운 도전과제입니다. 업무 효율을 높이고 민첩하게 아이디어를 실행하기 위해 모두가 주도적으로 문제를 해결하는 자세를 가지고 있습니다.

우리는 높은 목표를 가진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평범함은 지루하기에 전 세계 수억 명이 보편적으로 사용하는 제품을 만드는 것을 목표로 세웠습니다. 어려운 목표지만, 팀과 제품의 한계를 규정하지 않고 더 높은 가능성을 열어두고 도전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시도에 대한 가설을 검증해 나가고 길을 찾아가는 것을 즐기면서 제품을 만들고 있습니다.

🎯 우리는 삶의 방향과 일의 방향이 일치하는 사람들입니다.

픽소에는 자신의 일을 사랑하고, 커리어에 목표가 있는 사람들이 모여 있습니다. 모두가 제품을 만드는 것을 즐기고, 어떻게 하면 자신의 일을 더 높은 수준으로 끌어올릴 수 있을지 고민하며, 생각을 나누고 같은 공감대를 가진 좋은 동료들과 재밌게 일하고 있습니다.

⛵️ 우리는 팀의 방향성을 생각하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팀 플레이어입니다. 사용자 가치를 중심으로 팀과 개인의 방향이 일치해야 좋은 제품을 만들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픽소 팀원들은 공통된 목표를 명확히 공유하기 위해 투명하고 적극적인 커뮤니케이션으로 보폭을 맞추며 협업하고 있습니다.

🏃 우리는 먼저 움직이는 사람들입니다.

우리는 누군가가 문제를 해결해 주길 기다리지 않습니다. 픽소의 크루들은 스스로 Task를 만들고 실행합니다. Task Owner는 업무에 관련된 동료들을 위해 미팅을 열고 업무를 주도합니다. 업무 프로세스 개선이 필요하다면, 언젠가 누군가에 의해 만들어지길 기다리지 않고, 먼저 개선안을 제안하고 실행합니다.

💡 우리는 새로운 것에 대해 열려있는 사람들입니다.

픽소에서 ‘원래 그런 것’은 없습니다. 기존에 해왔던 것, 우리가 익숙하게 알고 있는 것이 최선의 솔루션이 아닐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개인의 부분적인 경험에 기반해 도출된 결론 보다, 다양한 시각의 새로운 생각을 편견 없이 받아들이고 유연하게 사고하는 것을 지향합니다.

원문: https://bit.ly/3eYMFDu


Five things working at ThoughtWorks has taught me about remote design

The post centers around five key practices I find helpful. These key practices focus on design’s value on a cross-functional product team. The key practices anchor in values of collaboration, communication, and transparency. They have specific learning outcomes that favor a remote or distributed team environment. In addition, for each I added a few starter activities to help the teams learn these practices. They found them enjoyable and that helped drive towards delivering a digital product.

Key Practice 1:
Creating a Collaborative Digital Space

Key Practice 2:
Creating a Collaborative Understanding of the User

Key Practice 3:
Creating Collaborative Design Practices

Key Practice 4:
Creating Collaborative Remote Research Practices

Key Practice 5:
Creating Collaborative Continuous Design Practices 576

원문: https://thght.works/2O4vt3m


글쓴이: 정의의소

Agile Coach, Organizational Change Coach @Samsung Electronics 팟캐스트 MC : 새꿈사 (새로운 조직문화를 꿈꾸는 사람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