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애자일#524](7/24) 사람들은 희생하는 리더를 유능하게 본다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BR] 사람들은 희생하는 리더를 유능하게 본다

우리는 위기 상황에서야말로 사람의 바닥을 볼 수 있다고 얘기하곤 하죠. 하지만 리더는 다르다고 생각합니다. 도리어 리더는 평상시보다 위기가 왔을 때 더 카리스마가 넘치고 유능함을 발휘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일까요? 전쟁 시 치러진 대선에서 미국 대통령 들 대부분이 재선에 성공한 것 같습니다. 실제 연구 결과에 따르면 사람들은 희생하는 리더를 가장 유능하다고 판단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저는 9•11사건 이후 위기 상황의 리더십에 큰 관심이 생겨서 연구하고 있는데요. 연구 결과, 자기를 희생하는 리더들, 예를 들어, 본인의 임금을 삭감하거나 혜택을 반납한 리더에 대해 직원들은 더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위기 상황에서 조직에 더욱 헌신한다는 걸 확인했습니다.

이런 연구 결과는 실험실과 현장을 오간 다른 연구에서도 명확했는데요. 연구 결과, 리더가 자신을 희생하는 행동을 할 때 직원들은 도덕적인 기준이 높은 훌륭한 본보기라고 생각하며, 이로 인해 조직의 성과도 향상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원문: https://bit.ly/2D5F1ZG


대표님, 우리는 기대를 먹고살아요

우리는 돈을 벌기 위해 직장을 다니고, 직업을 갖는다.
각자가 바라는 최소한의 생활수준을 누리기 위해 ‘일’이라는 것을 해야 한다. 물론 예외도 있다. 흔히 말하는 금수저, 그들은 굳이 일을 하지 않아도 건물, 주식 등으로부터 일정 수익을 이미 갖고 태어났다.(그것도 일종의 비즈니스라고 한다면, 할 말은 없다.)

“혹시 ‘돈 때문에’ 일하고 계시나요?”
위의 질문에 답으로 쉽게 “Yes”라고 말하기 어렵다. 물론 생계를 위해 일하지 않는 것은 아니다. 그래도, 그 안에서 일의 의미와 가치를 스스로 만들어가는 와중에 일을 지속할 수 있는 힘을 얻게 되는 것이 보통이다. 그래도 사람인지라, 적절한 ‘보상’이 필요하다. 그런데, 꼭 ‘돈으로 보상’ 받아야 할까.

돈 말고도 보상해줄 수 있는 것이 오히려 더 많을 수 있다.
직장 생활 속의 행복을 ‘월급’에 비유한다면, 월급을 많이 받으면 받을수록 행복할까. 나보다 연봉을 많이 받을 것 같은 이들에게 한번 물어보자. 답은 정해져 있다. 그들도 통장을 스치듯 지나가는 연봉 때문에 이런저런 고민이 있다. 얼마나 더 벌어야, 행복할 수 있을지 그들도 고민 중일 것이다.

그럼, 연봉 이외에 무엇을 위해 ‘직장 생활’을 하는 것일까.
우선 ① 운 좋게 찾게 될지 모르는 ‘미래의 되고 싶은 나의 모습(비전)’에 대한 기대감 같은 것 말이다. 사업을 하든 모 회사의 임원이 되든지 그걸 통해 부와 명예가 지금보다 높아지는 것을 조금 더 구체적으로 그려볼 수 있다. 그리고, 이를 위해 필요한 ② 적절한 성장 경험을 직장 생활 중에 할 수 있게 된다. 또한, ③ 좀 더 의욕적으로 일에 임하게 되고, 그 안에서 필요한 경험을 얻어 실력을 쌓게 되는 것이다.

그 결과로 지금 보다 높아진 연봉을 기대할 수 있게 된다.
연봉은 의도적 또는 임의로 올릴 수 없다. 또한, 과거처럼 자리만 오래 지키면 저절로 연봉이 높아지는 시대는 지났다. 결국, 우리 각자의 성장을 위한 ‘성장 경험’을 원하는 것이다. 그리고, 성장하고 있다는 것을 스스로 증명하거나, 인정받기 위해 ‘연봉’과 같은 모두가 알고 있는 것으로부터 쉽사리 확인받고 싶은 것이다.

원문: https://bit.ly/39nM4ZQ


조직문화에서 집단가정을 핵심으로 생각해야 하는 이유

하나의 조직, 집단을 이룬 구성원 사이에는 무수히 많은 ‘집단가정’들이 존재한다. 그리고 이것은 그들의 실질적인 업무수행 과정과 결과에 영향을 미치게 된다. 만약 조직 내에서 가치나 철학, 비전에 기반하지 않은 잘못된 집단가정의 공유가 이뤄진다면 이는 효율적인 업무를 돕는 것이 아니라, 도리어 조직 내 소통과 협력적 행동을 제한하는 요소가 될 수 있다. 우리 조직의 집단가정 발견이 필요한 이유와 그 방법을 알아보도록 하자.

원문: https://bit.ly/3eUre5H


글쓴이: 정의의소

Agile Coach, Organizational Change Coach @Samsung Electronics 팟캐스트 MC : 새꿈사 (새로운 조직문화를 꿈꾸는 사람들)

One thought on “[일간 애자일#524](7/24) 사람들은 희생하는 리더를 유능하게 본다 등”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