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애자일#526](7/28) 조직문화, 집단에 공유된 가정들의 조합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조직문화, 집단에 공유된 가정들의 조합

Culture eats strategy for breakfast. by 피터 드러커(Peter Drucker)

문화가 대체 뭐길래 전략을 아침으로 먹을까
문화의 사전적인 정의를 보면 인간의 관습 또는 그들이 집단적으로 발전시킨 특별한 형태의 지식으로 인류가 한 지역에 정착하면서 여러 사람이 평화롭고 안전하게 공생하기 위해 발전시킨 특정 지식, 규약, 관습을 뜻합니다. 그 나라의 고유한 문화에 따라 구성원의 가치관이 다르고 그로 인해 태도와 행동이 달라집니다. 문화는 오랜 시간에 걸쳐 생성되고 견고해지기에 잘 변하지 않고 원인과 결과를 구분하기 어렵습니다. 또한 대부분 눈에 잘 보이지 않아서 존재한다고 느끼긴 하지만 어디에 있는지 알 수 없습니다. 특히 그 심층적인 작동원리는 무의식에 존재하기에 말로 설명하기 어렵습니다. 조직은 특정한 목적을 가진 목표 지향적인 집단입니다. 어느 개인의 독자적인 행위보다 다수의 사람이 모여서 협력하는 행동이 더 많은 것을 달성할 수 있을 것이라 믿을 때 조직이 탄생합니다. 학자들은 개인의 고유한 특성을 성격이라고 한다면 조직의 고유한 특성을 문화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문화는 조직 안에서 오늘을 살아가는 리더와 구성원들의 인식, 생각, 태도, 행동을 촉진하거나 지배합니다.

조직문화의 정의와 세 가지 차원

‘기업문화의 아버지’로 인정받는 세계적인 석학 에드거 샤인(Edgar Schein)이 말하는 조직문화(Organizational Culture)는 한 집단이 외부환경에 적응하고 내부를 통합하고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그 집단이 학습하여 공유된 기본 가정(Shared basic Assumptions)으로 정의합니다. 조직의 특정한 현상을 관찰할 때 구성원의 지각 수준에서 벌어지는 문제를 뜻하는 조직풍토와는 구별되는 개념으로 ‘어떤 이유로 그런 일이 발생한 건지’에 대한 답을 제공해줄 수 있습니다. 이러한 심층 수준의 문화를 볼 수 있는 안목을 키워야 하는데 조직문화에는 이를 구성하는 세 가지 차원이 있습니다. 첫째, 그들의 물리적 공간과 겉으로 드러난 행동 등 인공물을 살펴보고 둘째, 그 집단이 표방하는 신념이나 가치관을 조사하며 셋째, 그 신념과 가치관 이면에 깊숙이 숨겨져 있는 이런저런 가정을 파헤치는 일입니다. 기본 가정은 지극히 당연하다고 믿는 것을 말합니다. 구성원들에게 너무도 당연하게 여겨져 ‘우리가 그런 신념을 가지고 있다.’라는 의식조차 못하는 경우가 많아 설문조사나 인터뷰로도 이를 파악하거나 어디서부터 시작되었는지 알기 어렵습니다.

원문: 원문에 표절 이슈가 있어 삭제 합니다(20.08.02)


체계적인 회사에 가고 싶어요

*아래 대화는 ‘체계적 회사의 환상을 가진 이’와 상담에서 나눈 대화를 압축하여 전해드립니다.

Q. 다음 회사는 지금 다니는 곳보다 ‘체계적인 회사’로 가고 싶어요. 지금의 회사가 여러 가지로 중구난방이라, 가끔은 제가 무슨 일을 하는 사람인지를 잊을 때가 있어요. 그리고, 그것 때문에 원하는 성장으로부터 멀어지는 것이 아닌가 싶고요. 그리고, 체계적 회사로 가야만 지금보다 성장하는 경험을 얻게 될 수 있지 않을까요?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A. 맞습니다. 당연히 그러셔야죠. 그러려고 매회 이렇게 시간을 내서 저와 함께 커리어, 비즈니스와 관련된 이야기를 하는 것이겠죠. 그런데, 말씀하신 ‘체계적 회사’는 과연 어떤 회사일까요?

Q. 지금 다니는 곳보다 규모가 있는 곳이겠죠. 인원도, 매출도, 역사도 여려 면에서 지금 보다 더 높은 수준을 자랑하면 되는 것 아닌가요? 그리고, 기왕이면 유명하기도 하고요. 게다가, 사람들이 일하는 방식도 지금보다는 조금 더 효과 및 효율적이었으면 좋겠어요. 지금은 너무나 비효율적인 구석들이 많아서 개인적으로 애를 먹을 때가 많거든요.

A. 말씀하신 것을 정리하면, 지금 다니는 회사보다 외형도 내실도 높은 수준을 갖고 있으면 되는 것이죠?! 그런데, 그런 수준 향상이 말씀하신 ‘체계적’이라는 말과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이죠?! 그리고, 그게 내가 원하는 커리어 성장에 어떤 관련성이 있나요?

Q.….. 그 부분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습니다.

A. 그렇다면, 오늘은 ‘체계적 회사란 어떤 회사’인지 알아봐야겠군요.

폼은 떨어져도 클래스는 영원하다. 라는 말처럼 기업도 마찬가지다.
그러나, ‘일부의 조건’이 충족되었을 때나 가능한 이야기다.
그런데, 문제는 그 조건이 ‘영원히 유효’하지 않다는 것에 있다

원문: https://bit.ly/2WZfjNW


A/B 테스트가 뭐길래?

마케팅 업무를 보다 보면 그로스 해킹이라는 표현을 쉽게 접할 수 있습니다. 소셜미디어를 통한 그로스해킹 클래스 광고부터 시작해서 다양한 블로그에서 그로스 해킹을 키워드로 여러 포스트가 발행되는 것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데요.

그로스 해킹에 대한 자세한 이야기는 다음으로 미루고, 이 중에서 가장 다양하게 화두가 되고 있는 A/B 테스트에 대해서 간단히 설명하겠습니다.

최근 더 효과적인 사이트의 전환을 위해 Optimize(최적화) 작업이 필수가 되었는데요. A/B테스트는 이러한 작업을 보다 근거를 포함한 효과적인 수단으로 각광받고 있습니다.

사실 A/B테스트는 리서치 분야에서만 주로 활용되던 기법이었는데, 웹 기술이 발전하고 마케팅을 포함한 다양한 운영 전략이 고도화되면서 더 다양한 분야에서 보편화된 기법이기도 합니다.

A/B테스트란?
쉽게 설명해서 타겟에게 A 또는 B를 보여주고 더 좋은 반응이 나오는 형식이 무엇인지를 테스트하는 것을 말합니다.

원문: https://bit.ly/32VuR99


팀워크에 대한 5가지 오해

원문: https://bit.ly/3jMPmei


글쓴이: 정의의소

Agile Coach, Organizational Change Coach @Samsung Electronics 팟캐스트 MC : 새꿈사 (새로운 조직문화를 꿈꾸는 사람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