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애자일#589](11/10) 당신 조직의 ‘그라운드 룰’은?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당신 조직의 ‘그라운드 룰’은?

그라운드 룰을 만들 때 필요한 세 가지 팁을 소개한다.

첫째, 회사차원의 미션과 비전, 핵심가치와 한 방향 정렬이 된 운영 기조에 조직의 업무와 조직 구성원의 특성을 감안 시너지를 통해 성과를 극대화하는 방향으로 정리하여야 한다. 이 과정에서 조직 구성원 개개인의 장점도 살리고 그라운드 룰이 소통의 통로가 되도록 해야 한다.

한편, 조직이 처해있는 상황이 바뀌면 그라운드 룰도 변경해야 한다. 여름 철이 지나 겨울이 왔는데도 따뜻한 옷을 입지 않으면 감기에 걸린다. 예를 들면,예기치 못한 코로나 상황에 재택근무가 불가피하여 실행부터 하였는데 업무 성과 측정방법 등을 명료하게 합의하지 않아 리더와 구성원 간 동상이몽(同床異夢)하는 결과가 나타나기도 했다. 재택근무 시 그라운드 룰을 사전에 합의하고 시작했다면 서로 다르게 생각하는 것을 미연에 방지할 수 있었을 것이다. 이때 돌발 상황 등에 대한 대처 방안도 반드시 합의해야 한다.

둘째, 리더 독단이 아니라 반드시 조직 구성원과 합의하여 만들고, 만들었으면 모두가 지켜야 한다. 남이 한다고 무늬만 그라운드 룰을 만들고 지키지 않으면 무용지물이 된다.지킬 수 있는 룰을 위해 먼저 조직 구성원들이 조직운영의 효과성을 위해 스스로 지켜야 할 내용을 리더가 없는 상태에서 자유롭게 의견을 교환하며 만들면서 리더에게 요구할 사항도 포함하게 한다. 그 다음 리더가 자신의 생각과 의지를 표명하여 최종 합의를 하면 된다. 그라운드 룰을 시행과정에서 가장 예외를 두고 싶어 하는 사람이 바로 리더 자신일 수 있지만 솔선수범해야 존경받는 리더가 된다.

셋째. 조직운영의 그라운드 룰을 정했으면, 일체감을 위해 우리 조직이 이루고자하는 것을 하나의 색깔로 표현해 보면 좋을 것이다. 필자와 코칭 대화를 나눈 리더는 이렇게 얘기했다. 지금은 도전 업무 특성상 빨강색이지만, 안정화 되면 자신이 좋아하는 녹색으로 만들고 싶다고 했다. 한편 또 다른 리더는 궁극적으로 원하는 색깔은 무지개색입니다. 무지개처럼 개인성도 보장하고 다양성도 존중되어 협력의 시너지가 발휘되면 좋겠다고 했다.중요한 것은 마치 대한민국 축구 대표 팀의 붉은 악마 응원단처럼 자신만의 컬러가 필요하다.

임원이든 팀장이든 조직의 리더로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자신의 조직을 어떻게 운영할 것인가? 깊이 생각하고 그것을 조직 구성원과 함께 이루려면 먼저 그라운드 룰을 정립하라. 정답은 없다. 조직의 업무 특성과 상황 그리고 워라밸을 추구하는 조직 구성원의 욕구를 고려하여 합의하는 것이 중요하다. 지금 여러분 조직의 그라운드 룰은 어떤 색깔 입니까? 그것이 리더와 조직 구성원에게 주는 의미는 매우 크다.

원문: https://bit.ly/2Ioo6or


가장 좋은 질문이 가장 좋은 코칭이다

얼마 전 한 리더가 직원들을 코칭하고 싶은데 어떻게 할지 잘 모르겠다고 했다. 코칭을 배운 적도 없고, 자칫 코칭이 아니라 ‘라떼는~ ‘만 이야기하다 끝날 것 같고, 그래서 아예 코칭을 하지 않는 게 낫지 않느냐고 묻는다.

그래서 나는 코칭을 위해서는 질문을 잘하면 된다고 이야기해주었다. 가장 핵심적인 질문은 다음과 같다.

① 지금 무슨 일을 하는가?

② 일하면서 인정받고 싶은 것은 무엇인가? (듣고 인정해줌)

③ 앞으로 하고자 하는 것, 달성코자 하는 목표는 무엇인가? (목표를 격려함)

④ 목표 달성을 위해 무엇이 가능한가? (다양한 가능성을 자극함)

⑤ 내가 도와줄 것은 무엇인가?

원문: https://bit.ly/3pbNjTy


임원승진이 당신의 목표인가요

프로로 인식되는 방법

프로가 되기 위해 부단한 노력은 기본 전제가 되어야 합니다. 현실에서 안타까운 점은 프로가 되는 것과 그렇다고 인식되는 것에는 괴리 가 있다는 것입니다. 개인의 노력 끝에 프로의 경지에 올라섰지만 아쉽게 사내에선 인정받지 못하는 숨은 인재들이 생각보다 많습니다. 따라서 프로가 되는 과정에서 나를 제대로 알리는 노력이 동반될 필요가 있습니다. 전문가로서 자질 향상과 주변의 인정을 받기 위한 세 가지 팁을 소개합니다.​

첫째, 자발적인 학습조직을 만듭니다.

본인이 프로가 되고 싶은 분야와 현재 맡은 직무와 관련된 분야를 찾아 함께 공부할 직원들을 조직합니다. 많은 회사가 CoP(Community of Practice)나 동호회 등의 이름으로 학습조직을 지원하고 있습니다. 반드시 본인이 리딩하면서 주도적인 모습을 보여줄 필요가 있습니다. 조직을 구성할 때는 여러 부서 직원들을 참여 시켜 선도적인 이미지를 전파하는 데 신경 써야 합니다.

둘째, 남의 입을 빌어 나를 말하게 합니다.

홍보의 기본 원칙입니다. 그래서 기사인지, 광고인지 구분되지 않은 내용이 신문에 게재되는 것이죠. 사내라면 분명 그룹웨어나 기업포탈 사이트에 ‘게시판’이 있을 겁니다. 어떤 기업은 지식관리시스템(Knowledge Management System)이 있을 수도 있습니다. 학습조직 에서 학습한 내용에 자기주장을 더해 정기적으로 올려두면 좋겠습니다.

저는 예전 직장에서 ‘기획서 잘 쓰는 방법’이란 글을 입사하자마자 그룹웨어에 올려 두었고, 매년 몇 명의 직원들로부터 ‘좋은 글 잘 봤 다’는 말을 들었습니다. 매년 입사하는 직원들에게 내 글이 나를 계속 어필하고 있었던 겁니다.

셋째, 타 부서에 도움 될만한 일을 찾아봅니다.

팀장이라면 팀 내 활동이 주를 이룰 것입니다. 아울러 직속 상사에게 인정받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 밖에 팀장에 대한 평판은 유관 부 서의 팀장들로부터 시작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조직의 특성상 그들과 경쟁해야 하지만 조력이 필요할 때도 많습니다.

  • 인사팀장 : 경쟁사의 인력 채용 시 특이사항(예: 기존 사업과 연관성이 없는 신규 인력 채용 공고 등)을 전략팀에 알려주기
  • 구매팀장 : (자사보다 선진적인) 구매처로부터 얻은 매출채권 회수 관련 선진 노하우를 영업팀에 알려주기
  • 연구개발팀장 : 기술 컨퍼런스 또는 전시회에 참석한 경쟁사 또는 잠재적 경쟁사의 동향을 알려주기

다시 한번 말씀드리지만, 능력을 갖추는 일 못지않게 그렇다고 인식되는 일도 중요합니다. 사람 능력의 총량은 실제 그 사람이 가진 능력 에, 남들이 그렇다고 인정하는 능력을 합한 값입니다.

원문: https://bit.ly/2ImizOC


Agile Korea Conference 2020

2020년 12월 04일 (금) 오후 01:00 – 오후 06:00

원문: https://bit.ly/2IlZZXb


글쓴이: 정의의소

Agile Coach, Organizational Change Coach @Samsung Electronics 팟캐스트 MC : 새꿈사 (새로운 조직문화를 꿈꾸는 사람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