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애자일#655](2/25) 자신에게 친절할 때 찾아오는 기적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BR Korea]자신에게 친절할 때 찾아오는 기적

보통 우리는 스스로에게 가장 가혹한 비판을 가합니다. 불안이나 좌절을 느낄 때, 타인에게는 함부로 던질 수 없는 심한 말들을 자기 자신에게는 마구 던지기도 합니다.

‘내가 그 프레젠테이션을 망쳐 버렸어. 팀원들은 모두 뛰어난 실력을 갖추고 있는데, 나는 그들이 하는 말조차 제대로 알아듣지 못해. 또 야근을 하면 부하 직원이 날 원망하겠지.’

이러한 자기비판이 더 나은 성과를 내는 데 동기가 된다는 그릇된 생각 때문에 평소보다 더 완벽한 사람이 되려고 애씁니다. 스스로를 너그럽게 이해하고 따뜻하게 대하기보다는 의심, 걱정, 좌절에 대한 방어 수단으로 자기 자신의 행동에 대한 기준을 오히려 더 높이는 거죠.

자기자비 (Self-compassion)는 팀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하도록 돕고, 유연한 마음가짐으로 실패를 극복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실연을 겪거나 업무에 차질이 생겨 심리적 타격을 받은 경우에도 자기자비를 지닌 사람이 그렇지 못한 사람보다 회복력이 더 높습니다. 자기자비를 보여줄 수 있는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자신과의 대화입니다. 그럼 자신과의 대화란 무엇이고, 또 어떤 방식으로 자신과 대화를 나눌 수 있는지 함께 살펴볼까요.

원문: https://bit.ly/3sqn3FP


Product Designer가 일하는 법

원문: https://bit.ly/3pOmUKH


기획자가 바라는 팀

얼마 전, 우연한 술자리에서 함께 일하는 사람들과 팀에 대한 비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게 되었다. 함께한 상대가 개발자여서 그랬는지 몰라도 술자리에서 할 법한 이야기들은 아니었는데 2시간을 훌쩍 넘겨 대화를 나누었다. 처음에는 사소한 불편함들로 시작했으나 술이 들어갈수록 점점 꿈에 대한 이야기로 나아가게 되었다.

이번 글은 팀에 대한 내 생각, 비전과 사람에 대한 생각을 정리해보았다.

  1. 사람이 온다는 건 실은 어마어마한 일이다
  2. 기획자의 업무 역량은 대화
  3. 팀, 그리고 사람
  4. 다만, 이런 건 바라봄직 하다

원문: https://bit.ly/3qQQReq


고객처럼 생각하고 행동해보기

온라인에서는 고객의 움직임을 직접 볼 수 없기에 대부분의 경우는 데이터를 통해 고객의 행동을 따라가보고 추측해본다. 다양한 행동 이벤트를 통해 고객에 대해 많은 인사이트를 얻을 수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가 정말 고객처럼 생각하고 행동해보지 않는다면 고객에 대해 모든 것을 알 순 없다.

우리는 데이터가 있다면 고객을 이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 생각이 틀린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가 고객이 되어보지 않는다면 데이터를 100% 이해할 순 없다. 내가 겪은 것처럼 이미 데이터는 있지만 그 데이터가 의미하는 바를 이해하지 못했거나, 이미 이해했다고 확신하고 있는 데이터가 있는가? 고객처럼 생각하고 행동해보길 바란다. 데이터가 완전히 새롭게 보일지도 모른다.

원문: https://bit.ly/2NWDQBz


조직은 어떻게 사람을 무력하게 만드는가

좋은 조직을 만들기 위해서는 나쁜 조직을 알아야 한다.

반면교사라는 말이 있다. 다른 사람이나 사물의 부정적인 측면에서 가르침을 얻는다는 의미인 데, 어떤 게 좋은가에 대해 모를 때에는 가장 나쁜 사례를 피하는 것 만으로도 좋은 경험을 제공할 수 있기도 하다. 좋은 사례를 찾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이상으로 최악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다.

예를 들어, 운동을 하여 건강을 유지해야한다는 사실은 좋은 사례 축에 속하지만 사람들에게는 운동을 하지 않았을 때 건강이 헤쳐진다는 사실이 좋은 사례에 다가가기 더 좋은 접근일 수 있다.

이 글에서는 조직이 사람을 무력하게 만드는 방법들을 정리하고 조직이 사람을 무력하지 않게 하기 위한 여러가지 방안들에 대해서 이야기해보고자 한다. 이 글이 정답이 아닐 수 있고 내 경험을 바탕으로 이야기하고 있어서 도움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 하지만 순수하게 내 경험을 공유하는 데에 더 집중해보려고 한다.

원문: http://bit.ly/3sp8UbT


글쓴이: 정의의소

Agile Coach, Organizational Change Coach @Samsung Electronics 팟캐스트 MC : 새꿈사 (새로운 조직문화를 꿈꾸는 사람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