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애자일#719](6/23) “불확실한 미래보다 현재가 중요해” MZ세대는 왜 보상에 예민할까?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불확실한 미래보다 현재가 중요해” MZ세대는 왜 보상에 예민할까?

2019년 대한상공회의소와 ‘직장 내 세대 갈등과 기업문화 종합 진단’ 프로젝트를 진행했다. 한 30대 직장인이 인터뷰 도중 성과 보상과 관련해 답답함을 호소했다. ‘부장님’들은 출근해서 별로 하는 일도 없어 보이는데 월급은 실무진에 비해 너무 많이 받아 불공평하다는 말이었다. 다른 2030 직원들도 “납득이 되지 않는다”며 그 직원의 발언에 강력히 동의했다. 비단 이 회사뿐 아니라 겉으로는 평온해 보이는 많은 조직도 내부 깊이 들어가 구성원들의 의견을 청취해보면 특히 젊은 세대를 중심으로 성과 보상에 대한 불만이 상당한 것을 알 수 있다.

​많은 매체는 이 현상의 원인으로 MZ세대가 다른 세대보다도 ‘공정성’을 중시하기 때문이라고 분석한다. 투명한 평가와 공정한 보상을 바라는 MZ세대와 소통하려면 어떤 노력이 필요할까. DBR 322호를 통해 MZ세대가 보상에 예민한 이유를 알아보자.

원문: https://bit.ly/3h0i2jh


추천도서 “리셋하고 리드하라”

저는 애자일의 개념을 처음 접하는 분들께 (특히, 비 소프트웨어 개발 분야에 계신 분들께) 두 권의 책을 추천해왔습니다.

그 중 하나는 스티븐 데닝의 “애자일, 민첩하고 유연한 조직의 비밀“이고, 다른 하나는 켄트 벡의 “익스트림 프로그래밍“이지요. 제가 이렇게 두 권을 추천해 온 것은, 데닝의 책은 우리에게 애자일이 필요한 이유는 무엇인지를 인식하고 여러 가지 사례로 그 개념을 올바르게 이해하는 데 좋은 책이고, 벡의 책을 통해서는 애자일을 내 업무에 날마다 어떻게 적용할 수 있는지에 대한 원형을 엿볼 수 있기 때문이었습니다.

얼마 전에 스티븐 데닝의 책을 대신할만한 좋은 책이 나왔습니다. 해외 이야기가 아니라 국내 사례를 풍부하게 소개하고 있기 때문에 훨씬 더 쉽게 공감할 수 있습니다. 글로 어렵지 않게 술술 읽히더라고요. 바로 이머징 리더십 인터벤션즈의 장은지 대표님이 쓰신 “리셋하고 리드하라“입니다.

책을 입수하자마자 처음부터 끝까지 단숨에 읽었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들께도 꼭 한 번 읽어보시라고 추천드리고 싶네요. 감상평을 대신해서 몇몇 인상적인 문구와 거기에 대한 개인적인 의견을 적어 보겠습니다.

원문: https://bit.ly/3zPsp1R


패데믹 이후 근무형태, 하이브리드 근무 성과를 올릴 17가지 방법

백신 접종율이 높아지고 경제 정상화에 따라, 세게 각 기업들은 팬데믹 이후 근무 형태로 하이브리드 근무 형태를 고민하고 있는 바, 하이브리드 근무 성과를 올릴 17가지 방법에 대해 살펴 봤습니다.

코로나 팬데믹 이후 기업 문화는 상당한 변화가 불가피할 것이고 완전히 예전처럼 사무실 근무로 돌아가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적어도 미국에서는요. 한국은 별 영향이 크지 않은 것 같습니다만..

미국 조사회사 모닝컨설트가 미국 성인 1,000명 대상 재택근무 관련 설문 조사를 진행한 결과, 응답자의 39%는 재택근무에 유연하지 않다면 직장을 그만두겠다고 답변했습니다. 이런 대답의 49%는 밀레니얼 및 Z세대 였는데요, 젋은층일수록 재택근무를 더욱 더 희망한다는 것이고, 재택근무고 직장 선택의 기준이 되고 있다는 것을 보여줍니다.

지난 21년 3~4월 플렉스잡스는 코로나 팬데믹동안 재택근무 경험이 있는 2,100명 대상 조사에서도 58%는 원격근무를 계속할 수 없다면 새로운 일자리를 찾을 것이라고 답변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은 팬데믹 이후 근무 현태는 재택근무와 사무실 근무가 혼합된 하이브리드 근무 형태가 될것이라고 예상합니다.

이러한 하이브리드 근무 성과를 올릴, 주요 기업과 전문가들이 제안하는 17가지 방법을 쿼츠 기사를 기반으로 소개해 드립니다.

여기서는 팬데믹이후 확산 예상되는 하이브리 근무 모델에서 고려해야할 요인들에 대해서 살펴봅니다.

원문: https://bit.ly/3j0TXvn


‘20세기부터 있었더라’ 오래된 SW 버그 10선

2021년, 현대 컴퓨팅의 근간에 해당하는 한 시스템에서 취약성이 발견됐다. 공격자가 시스템으로 하여금 임의의 코드를 강제로 실행하게 할 수 있는 취약점이었다. 충격적이게도 이 취약한 코드는 약 54년 전에 작성된 것이었다. 그런데 아직도 이 취약성에 대한 패치가 존재하지 않으며 앞으로도 제공되지 않을 것 같다.

그 이유는 문제의 이 시스템이 컴퓨터 공학 분야에서 이론적으로 매우 중요하지만 실제 컴퓨터로 개발된 적은 없었던 마빈 민스키(Marvin Minsky)의 1967년 범용 튜링 머신(Universal Turing Machine)이었기 때문이다. 민스키가 설계한 후 약 10년이 지난 후 초기 버전의 유닉스(Unix)와 DOS가 등장했고 그 후속작들이 지금껏 사용되고 있다. 최근 발견된, 역사가 오래 된 버그에 대해 알아본다.

오래된 버그들이 전하는 교훈

클린턴 시대의 프린터 하위 시스템에 있는 취약성으로 인해 컴퓨터가 해킹될 수도 있다는 사실을 깨닫게 되면 항상 두려움이 엄습하곤 한다. 그러나 두려움을 넘어 지금 당장 해결해야 하는 오래된 버그에 관해 아는 것이 중요하다.

그림의 아담 니콜스 수석은 “취약성을 발견했을 때 우리가 하는 일 중 하나는 얼마나 오랫동안 존재했는지 파악하려고 시도하는 것이다. 얼마나 오랫동안 취약했는지 파악하려면 약간의 노력이 더 필요하지만 중요한 정보다”라고 말했다.

니콜스는 광범위한 코드 재사용으로 인해 광범위한 공격면이 발생하고 오랫동안 능동적으로 사용 중인 코드베이스에 악용될 수 있는 취약성이 숨어 있을 수 있다는 사실을 입증한 샌디 클락의 연구를 언급했다. 이 연구에 따르면 대부분의 결함이 코드베이스가 초기에 해결될 것이라는 전통적인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링 믿음으로 인해 지속적으로 남아 있게 된다. 클락의 논문의 제목에도 나와 있듯이 익숙함이 무시로 이어지는 것이다.

원문: https://bit.ly/3qkQj15


글쓴이: 정의의소

Agile Coach, Organizational Change Coach @Samsung Electronics 팟캐스트 MC : 새꿈사 (새로운 조직문화를 꿈꾸는 사람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