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애자일#697](5/14) 아마존과 스포티파이는 어떻게 사용자를 유지하고 측정할까?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아마존과 스포티파이는 어떻게 사용자를 유지하고 측정할까?

데이터를 활용해 제대로 된 사용자 유지율과 측정 지표를 만드는 방법

본문은 위시켓과 번역가 전리오가 함께 만든 해외 콘텐츠 기반 번역문입니다. 세계 최대의 프로덕트 매니지먼트 커뮤니티인 프로덕트 콜리션(Product Coalition)에서 발행한 글입니다. 작가인 데니스 마이스너(Dennis Meisner)는 페이스북 그로스팀에서 제품 성장에 대해 연구하고 있습니다.

본문은 아마존과 스포티파이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어떻게 사용자를 유지하고, 그 비율을 측정했는지 알아보는 내용으로 데이터를 활용하는 방법 등을 함께 생각해볼 수 있겠습니다.

아마존 프라임(Amazon Prime) 서비스의 회원들은 가입하고 1년이 지난 후에도 무려 93%가 다시 구독을 갱신합니다. 2년이 지나면 이 수치는 더욱 증가해서 자그마치 98%가 됩니다! 그리고 스포티파이(Spotify)는 고객의 참여율을 높이기 위한 가장 중요한 요인이 팟캐스트라는 사실을 깨달은 이후에 이 부분에 더욱 많은 심혈을 기울이고 있습니다. 넷플릭스(Netflix)와 아마존, 스포티파이 등의 기업들은 사용자들을 유지하는 방법을 잘 알고 있으며, 안정적인 수익의 흐름을 만들어주는 충성스러운 고객 기반을 굳건하게 다졌습니다.

이들 기업에게는 고객 유지 모델이 단지 자사의 제품이나 비즈니스 전략의 성공 여부를 판단하기 위한 수단만이 아닙니다. 이들의 고객 유지 모델은 각자의 미래 전략을 알리기 위한 핵심적인 도구이기도 한 것입니다. 이번 글에서는 이들 기업이 이탈률(churn rate)과 유지율(retention rate)을 측정하는 지표의 사례를 살펴봄으로써, 향후 비즈니스 전략에 도움이 될 수 있기를 바랍니다.

원문: https://bit.ly/2Qf8veR


직원을 대체 가능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생명을 대체 가능하다고 생각하는 사람 : 아주 어릴 적 이야기입니다. 아버지께 “사람의 생명은 얼마예요?”라고 물은적이 있습니다. 아버지는 웃으면서 되물으셨습니다. “네가 생각할 수 있는 가장 큰 수를 말해봐” 한참 숫자 단위를 공부하던 저는 “천 억 경” 이라고 답했습니다. 그러자 “그 돈으로도 살 수 없는게 사람의 생명이야. 세상에서 가장 소중한 것이란다.”라고 하셨습니다. 그 때부터 저는 ‘사람의 생명은 어떤 것으로도 대체할 수 없는 것이구나’라고 생각해 왔죠.

당연한 말이라고요? 이 사례를 보시죠. 2003년부터 시작한 이라크 전쟁 당시 미국 국방장관 도널드 럼즈펠드(Donald Rumsfeld)는 미군 사상자가 갈수록 늘어나는 우려에 대해서 “People are fungible” 이라는 답변을 했습니다. ‘Fungible’은 ‘대체 가능한’이라는 의미입니다. 럼즈펠드 장관은 이라크에서 미군 사상자가 계속 발생하면 다른 곳에 주둔한 미군병력을 이동시키면 된다고 말한 겁니다. 미군 병사들, 즉 사람을 대체 가능하다고 생각한 것이죠.

‘어떻게 그렇게 끔찍한 생각을 할 수 있냐’라고 생각하는 분도 계실 겁니다. 하지만 저와 오하이오 주립 대학교의 마이크 데케이(Mike Dekay) 교수가 진행한 연구에 따르면, 사람마다 대체 가능/불가능 하다고 보는 대상이 다릅니다.

원문: https://bit.ly/3bfM807


진정한 리더란 무엇인가

미국 역사상 가장 추악한 사건으로 남아있는 ‘워터게이트 사건’을 기억하십니까?

1972년 미국 닉슨 대통령이 재선을 위해 백악관 참모들과 작당해 워싱턴 시내 워터게이트 호텔의 민주당 선거운동 본부에 도청 장치를 설치하려 했던 사건이었죠.

현직 대통령은 물론 전직 FBI, CIA를 비롯한 정보부 요원들이 합세해 전 국민을 상대로 벌인 전무후무한 정치 범죄였습니다. 이 사건으로 닉슨 대통령은 미국 역사상 최초로 임기 도중 대통령직을 사임했으며, 이는 미국 역사에 크나큰 오점으로 남았습니다.

당시 정치 리더십에 환멸을 느낀 미국인들은 ‘우리 사회가 어떻게 그런 처참한 지경에 이르렀을까?’ 하는 진지한 질문에서 정치 리더십을 넘어 조직 리더십 전반의 문제를 고민하게 됐습니다.

이에 당시 닉슨 대통령 재판의 특별검사직을 수행한 레온 자보르스키의 아들, 조셉 자보르스키는 ‘진정한 리더십‘에 대해 진지하게 고찰했고 대규모 조직을 변화시키기 위한 리더십의 열쇠를 찾아 제시했습니다.

원문: https://bit.ly/2SDpZCk


[웨비나] 구글러가 전하는 슬기로운 업무생활

원문: https://bit.ly/2SEeFpy


[일간 애자일#534](8/10) 회고의 4가지 일반적인 문제와 해결방법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회고의 4가지 일반적인 문제와 해결 방법

애자일의 필수적인 부분은 지속적인 개선이다. 오늘날 아무리 민첩한 팀이더라도, 그 팀원들은 미래에 더 나아질 수 있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 지속적인 개선을 위한 이러한 탐색이 회고의 목적이다.

안타깝게도 모든 회고가 완벽하게 이뤄지지는 않는다. 팀들은 회고를 잘 진행하기 위해 애쓴다. 이 글에서는 회고에서 나타나는 가장 일반적인 4가지 문제를 설명하고, 각각의 문제를 극복하기 위한 조언을 하려 한다.

  • 문제 #1: 사람들이 솔직하지 않거나 믿을 수 없다.
  • 문제 #2: 회고 미팅이 지루하다.
  • 문제 #3: 회고가 효과적이지 않다.
  • 문제 #4: 분산된 팀은 회고가 어렵다.

원문: https://bit.ly/3kerEYx


직원만족 높은 스타트업 조직문화 살펴보니…비결은

직원들에게 만족도가 높은 스타트업은 공통점 중 하나로 남다른 조직문화가 꼽힌다. 일 하는 방식부터 인간관계까지 구성원 모두가 함께 공감하고 소통하고 어울릴 수 있는 문화는 그 기업에 대한 신뢰를 넘어 자긍심을 고취시키고 스스로 더욱 열심히 일하게끔 만드는 원동력이 되기도 한다. 특히 확실하고 세세한 ‘매뉴얼’을 만들어 모든 직원들이 준수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간편투자 서비스를 제공하는 어니스트펀드는 ‘어니스트매뉴얼’이라는 12개의 문화강령을 올해초 새롭게 개편했다. 변화와 혁신을 만들어가는 핀테크 스타트업으로서 기존 기업들이 일반적으로 공유하는 문화 양식에 대해 의문을 품고, 더 나은 방향으로 고민에 고민을 거듭한 결과다. 무엇보다, 고객들의 자산을 다루는 서비스인 만큼, 신뢰와 도덕성을 최우선으로 두고, 불필요한 조직적 스트레스를 최소화하는 환경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원문: https://bit.ly/3knltkR


성공적인 OKR 실행을 위한 협업툴 사용법

OKR 달성을 위해 이 글을 읽어야 하는 이유 :

2015년 GE(Singularity)는 더는 전통적인 KPI 시스템을 채택하지 않겠다고 발표했습니다. Microsoft, IBM, Adobe와 같은 굴지의 다른 회사들도 OKR을 새로운 기업 목표로 삼으면서 그 뒤를 이었습니다. 21세기 경영방식이 변하면서, 왜 OKR (Objectives and Key Results)를 새로운 기업 경영목표로 잡았을까요? 새로운 목표관리 시스템을 도입하는 과정에서 JANDI와 같은 협업툴을 어떻게 활용할지 궁금한 분들은 이 글을 읽어주세요.

Microsoft, Google, Linkedin이 왜 OKR을 사용할까요?

“작년에 설정한 KPI의 최종 달성률은 72%였습니다. 원래 목표와의 차이는 …”
“올해 일사분기가 팬데믹의 영향으로 원래 KPI 보다 50%의 달성률 차이가 발생했 …”

많은 사람이 KPI를 달성하지 못한 경우 보고 시 난감할 뿐 아니라 목표 달성에 실패한 타당한 이유를 찾고 설명해야 하는 상황이 생깁니다.

KPI의 단점은 정해진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 유연성, 프로세스 최적화 그리고 기업의 핵심 동력을 무시하는 경우가 많다는 점입니다. 기업이 KPI 달성에 너무 치중하는 경영 문화를 바꾸기 위해 전 인텔 CEO 앤디 그로브 (Andy Grove)는 1999년에 OKR 이론을 제안했습니다. Google이 OKR을 성공적으로 도입하면서 점점 더 많은 회사가 OKR을 시도하게 되었습니다. 한국에서는 한화, SK 그룹도 도입하고 있습니다.

원문: https://bit.ly/3gJ13A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