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간 애자일#651](2/18) 경계해야 하는 일에 대한 15가지 편견 등

  • 매일 애자일, 린, 조직문화, 협업, 리더십, 자기계발 등과 관련된 새로운 소식을 공유드립니다.
  • 소감, 동의, 반론 등을 댓글로 남겨주세요. 활발한 소통을 기대합니다.
  • 지난 기사는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경계해야 하는 일에 대한 15가지 편견

일을 주로 실행하는 실무자는 결정권이 없습니다. 그 결정권이 곧 책임 범위를 말하기 때문에 쉽게 부여되지도 주어지지도 않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권한 위임이 잘 짜인 조직이라고 해도, 최종 결정권은 늘 상위 관리자에게 있습니다. 실무자의 권한은 실행하기 전까지 조직의 입장에서 올바른 실행을 위해 고민하고, 그에 대한 적절할 수 있는 ‘(안)’을 제기하는 것이 전부입니다. 그러다 보니 늘 제한적 범위에서 생각하고 움직일 수밖에 없습니다.

대다수의 조직이 위와 같은 업무 문화를 채택합니다. 가장 오랫동안 여러 조직에서 고수됐던 일하는 방식이고, 따라서 가장 안전해 보입니다. 대신에 오랜 세월 동안 위의 업무 문화 속에서 일을 하면서 자리 잡은 몇몇의 고정관념(또는 편견)은 개인에 따라 다른 모습으로 변이 되고 쉽게 고쳐지지 않습니다.

분명 정도(Detail)의 차이가 세월에 따라, 조직의 특성마다, 비즈니스 상황에 따라 다르게 나타납니다. 하지만, 이를 인정하지 않고 ‘일을 하는 것’에만 집중하는 이들은 생존으로부터 멀어집니다. 예를 들어 발전적 커리어를 위한 선택으로 하게 된 이직은 새로운 조직에 적응하는데 생각 이상의 많은 시간과 노력이 들게 됩니다. 이를 줄이거나 효율적으로 운용하기 위한 나름의 방편을 고려하지만, 그 한계가 극명하게 나타납니다.

⑴ 일은 ‘빨리’ 해야 한다
⑵ 손, 발이 빨라야 한다
⑶ 정확하고 완벽하게 해야 한다
⑷ 일은 타인에 맞춰서 해야 한다
⑸ 받은 만큼만 줄 수 있으면 된다
⑹ 위에서 시키는 대로 해야 한다
⑺ 결국, 조직(회사)이 중심이다
⑻ 어쨌든 혼자 하는 거다
⑼ 원래부터, 하던 대로 해야 한다
⑽ 현장에서는 ‘왜 보다 어떻게’가 더 중요하다
⑾ 리더가 확실한 지시를 내려줄 수 있어야 한다
⑿ 오래 일한 사람이 더 많이 알고 있다
⒀ 버티면, 실력은 늘 수밖에 없다
⒁ 남보다 앞서야 한다
⒂ 회사가 커야 모든 면에서 유리하다

원문: http://bit.ly/2OQX6Rv


PM) 우리 팀의 생산성은 낮을까요?

Table of Contents >

01 생산성에 영향을 미치는 4가지

02 팀 인텔리전스란?

03 팀 인텔리전스의 향상을 위한 3가지 원칙

피터 드러커는 인적 자원의 생산성을 높이는 일이 앞으로의 경쟁 우위를 획득하는 유일한 방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생산성’이란 생산 과정에서 생산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들을 얼마나 효율적으로 결합하여 결과를 이끌어 내었는가. 그 정도를 말합니다. 생산성의 향상은 곧 경영진의 능력을 가늠하는 척도가 되기도 합니다. 왜 일반적인 제품팀에서 낮은 생산성을 보일까에 대한 여러 가지의 요인과 상황 패턴들을 지금부터 정리해볼까 합니다. 시작합니다.

계획이 없는 목표는 소원입니다.

매주 팀은 목표에 대한 진행 상황을 검토하고 팀 구성원은 목표를 실현하기 위해 계획한 일에 대해 공개적으로 헌신합니다. 팀이 성장하기 위해선 구성원 개별과 팀 차원의 피드백 두 가지 채널이 동시에 필요합니다. 피드백은 분기나 반기 연례로 진행되어야 할 사안이 아닌, 수시로 반복적으로 진행되어야 합니다. 피드백 모델 또한 계획의 범주에 포함될 수 있습니다. 계획은 제품 개발의 영역에서 확장하여, 팀 피드백 모델의 영역까지 확장되어야 합니다.

생산성 향상을 도모할 수 있는 계획을 수립해 보시기를 권장드립니다.

원문: https://bit.ly/3asDFq9


미국 기업은 직원의 멘탈도 챙긴다?…원격 심리치료의 시대

복지 혜택은 회사 선택의 중요한 기준 중 하나다. 취업포털 인크루트가 최근 직장인 67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직 사유 1위로 ‘복리 후생 및 근무환경’이 꼽혔다. 2010년 4위에서 1위로 뛰어올랐다. 직원들의 인식 변화에 따라 기업들도 복지 혜택을 강화해나가는 추세다. 특히 생산성과 직결되는 정신건강에 눈을 돌리는 기업이 늘고 있다. 정신과 전문의나 상담사를 사업장에 배치하거나 외부 마음 수련 워크숍 등을 지원한다.

해외에선 ‘B2B 원격 정신건강 케어(Remote Mental Health Care)’ 서비스를 제공하는 스타트업들이 주목받고 있다. 정신과 진료에 대한 심리적 장벽을 낮추고, 직장 스트레스를 완화하는 솔루션으로 인정받아 관련 기업들에 투자가 이어졌다. 온라인 채널을 활용해 실시간 심리치료를 제공하는 런던의 스타트업 ‘스필(Spill)’은 올해 1월 200만 파운드(약 30억 원)의 시드 투자를 유치했다. 이외에도 힐링 콘텐츠와 데이터 분석을 통해 서비스의 폭을 넓힌 다양한 스타트업이 등장하고 있다.

원문: https://bit.ly/3pwxSUO


OKKY Conference 2021 :협업의 기술
: 개발자와 개발조직의 생산성을 높이는 스마트한 협업

원문: https://bit.ly/2LVpdh2


생각하게 하는 도구, ‘롬 리서치’

‘롬 리서치’란 무엇인가?

We believe that writing is a tool for thinking. If we can build a tool for helping people write and organize their ideas more effectively, we can help them have better thoughts and solve otherwise intractable problems.

롬(Roam)은 최근 실리콘 밸리에서 크게 회자된 새로운 생산성 도구다. $200M 기업가치를 평가받고, 트위터와 레딧 등에서 종교에 가까운 행보를 보이는 #roamcult 커뮤니티까지 성장하면서 에버노트, 노션, 워크플로위(Workflowy), 다이널리스트(Dynalist)에 이은 도구로 평가받는다.

롬은 간단하면서도 복잡한 도구인데, 스스로를 이렇게 정의한다.

Tool for Networked Thought.

우리의 기억이 머릿속에서 동작하는 것처럼 수많은 노드가 서로 연결되어 있어 적절한 ‘트리거’가 발생할 때 연결된 모든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해주는 도구다. 이를테면, ‘꿈’에 대한 생각이 났을 때, 이전에 메모해두었던 ‘아들러’나 ‘프로이트’에 대한 생각이 떠오르거나 예전에 꿨던 꿈에 대한 기억이 나는 것처럼, 롬을 사용하면 같은 효과를 만들어 낼 수 있게 되는 것이다.

나는 올해 4월 즈음에 롬에 대해서 처음 알게 되었고, 그때 당시만 해도 배우기 어려워 보여서 도입을 미루다가, 이번 9월에 적극적으로 도입해서 약 한 달 정도를 써봤고, 그 경험을 공유하고자 한다.

원문: https://bit.ly/3poIdCh